성탄의 기쁨을 전하는 어린 천사들의 찬양이 양로원에 울려퍼졌다.

베이지역 어린이 합창단 헤븐리 보이스(단장 강소연)는 지난 20일 서니베일 매너케어 양로원을 방문해 위문 공연을 가졌다. 

30명으로 구성된 헤븐리 보이스는 차임 벨 연주로 시작을 알리며 ‘오 홀리 나잇’‘위 위시 유어 메리크리스마스’ 등 크리스마스 캐롤송을 합창했다. 

노인들은 “어린이들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으니 꿈많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는 듯 하다”며 “그동안 여러가지 일로 힘들었는데 이번 공연으로 힘이 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강소연 단장은 “이번 음악회로 외로운 어르신들께서 위로를 받으셨다니 기쁘다”며 “앞으로도 공연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